인사말

HOME본부소개인사말 


 

"포괄적 차별금지법’은 다른 생각을 가진 국민의 양심과 표현의 자유를 억누르는 법입니다."


지금 우리나라에서는 동성애를 합법화하기 위한 시도가 끊임없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그 중에 가장 큰 문제는 ‘포괄적 차별금지법’을 통한 동성애 조장입니다.

현재 발의되어 있는 소위 ‘포괄적 차별금지법’은 우리 사회에 차별을 없애자는 취지이지만 결과적으로 다른 생각을 가진 국민의 양심과 표현의 자유를 억누르는 법입니다.


나아가 ‘포괄적 차별금지법’의 법안을 살펴보면 성별의 정의를 ‘여성, 남성, 그 외에 분류할 수 없는 성’이라고 하여 우리나라 법체계 어디에도 볼 수 없는 제3의 성을 규정하고 국민 대다수가 수용할 수 없는 성별 구분을 기정 사실화 하고 있습니다. 이는 곧 동성애를 조장하고 동성 결혼으로 가는 길을 열고자 함 입니다.


기독교는 남자와 여자가 결혼하여 한 몸을 이루어 가정을 이루며 공동체를 만들어 살아가는 것을 기본으로 합니다. 기독교 성 윤리와 가정윤리와 사회윤리의 기본이요 핵심이며 이에 따라 전통적으로 동성애를 종교적인 죄이거나 범죄로 여겨왔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동성애를 조장하는 ‘포괄적 차별금지법’을 통과시키려는 저의는 ‘차별 금지’의 이름으로 표현의 자유를 비롯한 양심ㆍ신앙ㆍ학문의 자유를 막기 위한 정치적 수단에 불과합니다.


우리는 차별을 조장하는 것이 아닙니다. 차별을 찬성하지도 않습니다. ‘포괄적 차별금지법’이 제정이 되지 않아도 현재 20개에 가까운 개별적 차별 금지 법안이 이미 제정되어 있습니다. 장애인차별금지법, 여성차별금지법, 인종차별금지법, 연령차별금지법 등 차별대상의 범위에 따라 특정한 차별 사유만을 다루는 개별적 차별금지법이 제 역할을 다하고 있습니다. 의도적 독소조항을 넣은 차별금지법을 따로 제정하는 것을 막아야 합니다.


물론 동성애자, 트랜스젠더 같은 성 소수자도 인간 으로써 존중받아야 합니다. 그렇지만 이를 핑계로 차별금지법을 만들게 되면 성 소수자의 행위가 정당화되고 다수가 역차별을 받게 되며, 사회에 큰 문제를 일으키게 될 것입니다.


더욱이 기독교 신앙에서 볼 때 이 행위들은 보편적인 규범을 벗어나는 비윤리적인 행동으로 간주할 수밖에 없습니다. 윤리적 판단 대상에 대해 판단하는 것조차 금지하고 처벌하겠다는 이 법안에 대해서 기독교인으로서는 당연히 반대의 의사를 표명하는 것이 맞습니다.

아직 늦지 않았습니다. 일부 정치인들이 소수의 유익을 위해 창조질서를 파괴하는 모습을 더 이상 두고 봐서는 안 됩니다.


이에 「동성애·포괄적 차별금지법 반대 일천만 서명운동본부」는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을 막기 위해 순교 정신으로 천만인 서명운동을 진행하고자 합니다.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 반대 천만인 서명운동’은 기독교의 정신을 살리는 동시에 이 사회를 바로 잡는 기초가 될 것임을 자부합니다.

이 나라를 비롯한 온 세계가 고통받는 시국 가운데 하나님의 선 하신 뜻을 기대하며 기도에 힘쓰며 천만인 서명운동에 사명감을 갖고 참여하는 국민 들과 교회 성도 및 지도자들이 되어주시기를 당부드립니다. 

본부장 김희선 장로

동성애, 포괄적차별금지법반대
일천만서명운동본부

 

 

 

 

Category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